티스토리 뷰

 

 

그곳이 어디든  떠나고 싶은 주말입니다.

이제 우리집 꼬맹이 둘 다 학교와 유치원에 소속되어 있다보니~

훌쩍 여행을 떠나기가 쉽지 않아졌습니다.

 

그래서 지난번에 다녀왔던 여행지의 사진들을 다시 보게되었습니다.

 

지난 사진을 들춰보니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았던 기간에도

숙소사진을 모두 포스팅 용도로 찍었더라구요!

(블로거에겐 이게 직업병인듯.....ㅎㅎ)

 

 

알펜시아 리조트에 다녀왔습니다.

웰컴 센터에서 예약사항을 확인하고 나면, 사진에 보이는 카드 안에 방키와 2인 무료조식쿠폰, 워터파크인 오션700의 할인권을 줍니다.

 

 

알펜시아 리조트

 

주소 :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 223-9 (대관령면 솔봉로 325)

전화 : 033- 339-0000

체크인시간 : 성수기 오후 3시 / 비수기 오후 2시

※성수기 기간 : 하계 7월 15일 ~ 8월 31일

동계 12월 15일  ~ 2월 28일

체크아웃시간 : 오전 11시

 

 

우리가 숙박했던 객실의 거실입니다.

 

 

알펜시아 리조트의 숙박시설은 모두 3가지가 있습니다.

인터콘티넨탈 호텔(특1급)

홀리데이인리조트(특1급)

홀리데이 인 & 스위트 (콘도) 입니다.

 

이 세가지 중에서 우리가족은 홀리데이 인 & 스위트(콘도) 에 숙박을 했습니다.

72.96㎡ (22평) 형으로 1 Bedroom + Living Room 으로 구성된

합리적인 동선을 가진 객실입니다.

 

 

 

 

쇼파 맞은편에 텔레비젼이 있습니다.

여행가방을 올려놓은수 있는 접이식 받침대가 TV 옆에 있습니다.

 

 

 

주방 모습입니다. 싱크대 개수대가 거실쪽 방향으로 설치되어 있어서~

설거지 하면서 TV를 시청할수 있고, 아이들이 노는모습을 지켜볼 수도 있어서

참 마음에 드는 구조였습니다.

 

 

 

 

침실 사진입니다.

퀸사이즈 침대가 놓여 있습니다.

베개에  부드러운 베개인지, 딱딱한 베개인지 빨간색 띠에 표시를 달아놓았습니다.

베개를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준비해 놓아서 좋았습니다.

(여기서 딱딱함의 기준은 soft 베개보다는 조금 더 딱딱하다는 의미입니다. 완전히 딱딱한 소재는 아닙니다.)

 

 

 

호텔식 침구로 세팅되어 있는 침실입니다.

침대 바로옆 화장대에는 드라이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화장대 옆에는 이불장이 있습니다.

사진처럼 여분의 이불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화장실 입니다.

화장실은 거실에서  열 수 있는 여닫이 문과

침실에서 열 수 있는 미닫이 문 모두 2개의 문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화장실에 설치되어 있는 양쪽 문 모두를 열어 놓으면....

 

 

아이들이  화장실을 계속해서 빙글빙글 돌아다닙니다.

사생활을 보호하고 싶으시다면~ 양쪽 문 중에서 한쪽 문만 이용하도록 가족이 약속해야 합니다.....ㅎㅎ

 

 

 

 

화장실에는 욕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욕실에 있는 어메니티 입니다.

샴푸, 린스, 물비누, 바디로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거실방향에서 바라본 현관쪽 모습입니다.

 

 

 

 

개수대 모습입니다.

개수대 바로 앞에 식탁이 있어서 동선이 참 편리합니다.

 

 

 

행주와 식기건조대, 전기포트, 전자렌지가 있습니다.

 

 

개수대 뒤편에 조리대가 있습니다.

 

 

주방 비품입니다.

 

 

 

 

 

객실에 준비되어 있는 비품을 소개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커피포트 1, 헤어드라이어 1, 주전자 1, 냄비1, 손잡이 냄비1

프라이팬 1, 스푼 4, 젓가락 4, 디저트 포크 4, 메인 나이프 4, 메인 포크 4, 샐러드 나이프 4,

티스푼 2, 디저트스푼 4, 가위 1, 오프너 1, 과도 1, 식도 1

큰접시 4, 중간접시 4, 작은 접시4 , 머그컵 2, 큰 찬기 2, 작은 찬기 2,

큰 면기 2, 작은 면기 2, 밥그릇 4, 국그릇 4, 칼가는 도구 1, 고무장갑 1, 와인잔 2,

양주잔 2, 하이볼 2, 플라스틱 물통 1개가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통과 음식물 쓰레기통 입니다.

 

 

 

아침이 밝았습니다.

조식을 먹기위해 사진속 건물로 들어갔습니다.

 

 몽블랑 레스토랑 조식뷔페

조식시간 7:00 ~ 10:00

가격 어른 26,000원 / 어린인 14,000원(세금 포함)

 

 

몽블랑 레스토랑 입구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홀 중앙에 음식들이 마련되어 있고, 양쪽 가장자리에 식사 할 수있는 좌석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조리사복 입으신 분들이 오믈렛을 만들어 주신답니다.

 

 

 

 

요거트와 과일 코너입니다.

 

 

제가 먹은 아침입니다.

빵을 사랑하는 저는 밥대신 빵으로....

 

 

어느곳에 가든지 밥이 꼭 있어야하는 남편은 밥과 김치를 빠뜨리지 않고 챙겨 먹습니다.

 내 남편은 한식 스타일입니다.^^

 

 

 

커피는 셀프 서비스입니다.

 

 

조식을 먹고 리조트 안을 산책했습니다.

날씨가 청명해서 눈에 보이는 모든것들이 예뻐보입니다.

 

 

알펜시아라고 적혀있는 저것의 정체는 미끄럼틀입니다.

우리 현이가 미끄럼틀을 타려고~ 열심히 계단을 올라가고 있습니다.

 

 

리조트안에서 즐길 거리들입니다.

페인트 볼 사격장과 미니 카트장, 워터볼, 헹글라이더 체험장이 있습니다.

계절별로 이곳에 있는 즐길거리들은 조금씩 바뀝니다.

추가비용을 내야하지만~ 가족단위로 온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준이가 워터볼에 도전해보겠다고 해서 ...

돈을 지불하고 워터볼 안에 들어갔습니다.

 

워터볼은 물위를 걷는 듯한 느낌을 주고, 아이들의 균형감각을 길러주며

물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 할수 있게 도와주고,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해 주는 기구로 요즘  다양한 장소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기구입니다.

 

 

 

 

 

저 망연자실한 표정...

 

워터볼을 탄지 단 1분 만에 드러난 준이의 얼굴표정입니다.

주저앉아서 움직이질 않았습니다.ㅠㅠ

급기야~~ 2분만에 나오겠다는 구조요청을 하더군요!

 

물에 대한 공포증 극복이나 밸런스 교정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날아갔습니다.

 

"준아~~ 왜 이렇게 빨리 나왔니?"

"엄마는 돈이 아깝다...." ㅠㅠ

"2분 탔어도 돈은 안돌려준단 말이다.....흑흑"

 

"엄마!! 공 안에 공기가 점점 없어지는거 같아~ 불안해서 못타겠어요..."

 

"헐~ 대박!"

다른아이들은 공기양 이런거 전혀 신경 안쓰고~ 잘만 타고 있는데...

우리 아들은 공기양에도 신경을 씁니다.

 

"그래! 아들~~ 공기는 소중한거야!!"

특히 신선한 공기는....

 

아들의 공기타령에 어이가 없었지만...

공기의 소중함을 교훈삼아 ~ 마음을 가다듬고...

야생화정원을 산책하기로 했습니다.

다양한 야생화가 심겨져 있는 길입니다.

 

 

 

 

 

인터콘티넨탈 호텔 건물입니다.

 

 

인터콘티넨탈 호텔 앞 쪽으로 걸어가면 사진속에 보이는 솔섬이 나옵니다.

주변 경관이 아름다워서 산책하기 정말 좋은 길입니다.

 

솔섬에서 바라본 알펜시아 글자입니다.

 

 

솔섬은 아주 작은 섬입니다.

 

솔섬에 가면 사진처럼 오리먹이주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솔섬에서 보게되는 예쁜 분수입니다.

 

 

이렇게 알찬 산책이 계속됩니다.

 

 

 

멀리서 바라보아도 참 예쁜 섬입니다.

한국적인 분위기로 조경이 되어 있는 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리조트안에 있는 놀이터입니다.

 

 

알파인코스터를 타고 있는 형제들입니다.

실제가 아닌 모형을 탔습니다.

실제로 타려고 하니~ 현이가 어려서 탑승하기가 곤란했습니다.

 

알파인코스터는 현이가 어려서 못타는 관계로~

가족이 함께 리프트를 타고 산 정상에 올라갔습니다.

 

 

리프트에서 내리면 만나게 되는 풍경입니다.

 

 

산 정상에 동물농장이 있어서~ 먹이주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알펜시아 리조트 광장에 있는 작품입니다.

 

작품의 이름은 (쉴 휴) 입니다.

휴는 쉬다. 편안한 경지로 들어가다. 그만두다의 뜻을 담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보면서~ 휴식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일을 하는 도중에 잠깐 쉰다는 의미의 휴식!

요즘은 세상이 너무 바쁘게 돌아가기에 휴식의 의미를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살고 있는것 같습니다.

 휴식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지 않더라도~일을 하다 잠시 하늘을 바라보는것도 휴식이 될 수 있고,

잠시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기는 것도 휴식입니다.

 

오늘도 열심히 하루를 살아가면서

잠깐의 쉼이 있는...

 휴식을 즐기는 우리 모두가 되길 바래봅니다.

 

 

*로그인이 필요없는 소중한 추천 부탁드립니다.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꾸욱~ 눌러주세요!

눌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 알펜시아리조트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